2022-11-28 17:53 (월)
진천군, 문화교육 특화도시 조성 탄력…국제문화교육특구 재지정
상태바
진천군, 문화교육 특화도시 조성 탄력…국제문화교육특구 재지정
  • 이숙경 기자
  • 승인 2022.11.2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사업기간 연장…4개 특화사업, 14개 세부사업 운영
▲이전 중국어캠프 운영 모습(사진=진천군
▲이전 중국어캠프 운영 모습(사진=진천군)

[KNS뉴스통신=이숙경 기자] 충북 진천군은 진천 국제문화교육특구 변경 계획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승인 고시됐다고 23일 밝혔다.

진천군은 지난 2013년 충북 도내에서 유일하게 국제문화교육특구로 지정돼 지난 10년간 문화와 교육 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며 지역의 위상을 높여 왔다.

지난 2015년과 2017년에는 탁월한 사업 성과로 우수특구로 선정되는 열매를 맺기도 했다.

이번에 승인 고시된 진천 국제문화교육특구 3단계 사업에는 오는 2025년까지 3년의 사업 기간 연장과 변화된 문화․교육 수요, 추진 여건 등을 반영, 특화사업을 정비‧추진하는 내용이 주로 담겼다.

이에 따라 ▲외국어교육 인프라 구축 ▲글로벌 인재양성 ▲테마문화의 국제화 ▲교육문화의 국제화 등 4개 특화사업에 총 14개 세부 사업을 선정해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지난 2021년부터 지역 새 교육브랜드로 자리 잡은 ‘K-스마트교육 사업’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교육사업을 추가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내 외국인,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다양한 국제문화 테마 사업도 강화한다.

진천군은 민선 8기 군정의 핵심 목표 중 하나로 ‘문화‧교육 특화도시 조성’으로 선정했다.

군은 이번 3단계 특구사업 추진을 통해 지속적인 인구증가세에 걸맞은 선진 문화․교육환경을 조성, 생거진천인의 삶의 수준을 높이고 차세대 글로벌 인재의 육성 발판 마련으로 우수 인재의 지속적으로 배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축소됐던 특화사업의 정상화와 더불어 새로운 교육, 문화 수요에 부응해 모두가 정착하고 싶은 생거진천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숙경 기자 lsk487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