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7:06 (월)
서울투자청-한국투자증권, 서울 기업 세일즈…100여개 글로벌 투자자 서울 찾는다
상태바
서울투자청-한국투자증권, 서울 기업 세일즈…100여개 글로벌 투자자 서울 찾는다
  • 박경호 기자
  • 승인 2022.11.21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1(월)~22(화) 글로벌 투자유치 행사 ‘서울 인베스터스 포럼’(Seoul Investors Forum) 개최
미국·유럽·아시아·중동 등 해외 투자자 30여명 초청, 서울 유망기업 매칭 대규모 투자유치설명회 진행
넷플릭스 자회사인 아이라인 스튜디오, 서울에 특수효과 영상스튜디오 신설, 5년간 1억달러 투자

[KNS뉴스통신=박경호 기자] 미국, 유럽, 아시아, 중동 등의 해외 큰손 투자자 30여명과 국내 투자자 100여명, 서울 기업 28개사 등 총 150여개 기업,기관 등의 투자자가 ‘여의도’로 집결한다. 넷플릭스 자회사인 ‘아이라인 스튜디오’는 서울에 특수효과 영상 스튜디오 신설과 향후 5년간 1억 달러의 투자계획을 발표한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금리인상으로 인한 금융위기로 기업들이 ‘돈맥경화’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서울투자청과 한국투자증권이 손을 잡고 큰손 투자자에게 경쟁력 있는 우리 기업을 알리고, 앞으로 지속적인 산업에 대한 투자의지를 알리는 대대적인 서울 기업 세일즈에 나선다.
 
서울시는 글로벌 투자유치 행사 ‘서울 인베스터스 포럼’(Seoul Investors Forum)을 21일(월)과 22일(화) 양일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일간 ▲투자유치설명회, ▲글로벌 특수효과 제작사와의 투자유치 업무협약 체결 ▲블룸버그 코리아의 국제 인수합병(M&A) 경향 및 현황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투자청은 ‘서울시 글로벌투자유치단’을 비롯하여 서울기업에 관심있는 해외 유수 투자자 발굴·초청을 전담하고, 행사 프로그램 구성 및 진행을 총괄한다. 

한국투자증권은 해외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서울 유망기업 발굴 및 해외 투자자와 네트워크 형성을 희망하는 국내 투자자 초청을 함께 진행하였다. 

‘서울 투자자 포럼(서울 인베스터스 포럼)’의 개막은 21일(월) 오세훈 서울시장의 개회사로 시작한다. 이어 ‘EURAZEO(유라제오, 프랑스), Fosun Capital(포썬 캐피털, 중국), Cento Ventures(센토벤처스, 싱가포르), Verizon Communications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즈, 미국) 등 100여명의 국내외 투자자 대상으로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평가받는 반도체 디자인(설계) 기업인 ‘세미파이브(SemiFive)’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기술력,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대륙별 대표 투자자로 구성된 패널토론에서는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투자 ‘돈맥경화’ 상황에서의 효과적인 투자전략과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 방향성에 대한 해외 투자자의 경험과 전문적 식견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동시에 서울시와 글로벌 특수효과 영상 제작사인 ‘아이라인 스튜디오(Eyeline Studios. Inc.)’의 투자유치 업무협약식(MOU)이 진행된다. 넷플릭스 자회사인 ‘아이라인 스튜디오’는 서울에 특수효과 영상 스튜디오 신설을 발표하고, 향후 5년간 1억 달러(약 1,370억원)의 투자계획과 최소 200명의 신규 인력 채용 계획을 공개한다. 

‘아이라인 스튜디오’는 서울시와 함께 특수효과 영상 제작분야 인력양성을 위한 채용연계형 교육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이라인 스튜디오의 Real Time 소프트웨어, LED 볼류메트릭 캡처 및 기계학습 알고리즘과 같은 혁신적인 가상제작기술을 통한 디지털 환경, 가상인간 및 디지털 특수효과의 구현 등 모든 측면에서의 영상제작 디지털화를 가능하게 하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국내에서 신규로 채용되는 한국인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교육생들이 습득하여 국내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관련분야 기술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날 업무협약(mou)은 오세훈 서울시장과 스테판 트로얀스키 아이라인 스튜디오 대표가 직접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며, 제프리 로스 넷플릭스 프로덕션 전략 및 오퍼레이션 부문 부사장 등 관계자도 참석하여 국내 디지털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한 서울시와 아이라인 스튜디오, 넷플릭스 간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해외 투자자와 서울기업의 투자유치 설명회는 21일(월) 오후부터 22일(화)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참석하는 해외투자자에 사전 서울기업 정보를 제공하고, 참여를 원하는 기업과 매칭하여 2개 그룹의 투자유치 설명회가 동시에 진행되는 방식이다. 

해외 투자자는 미국·프랑스·중국·일본·싱가포르·사우디·이스라엘 등 다양한 지역에서 참석하였고, 특히 미국의 NEA(엔이에이), 중국의 FOSUN(포썬), 일본의 SBI Investment(에스비아이)와 같은 주요 벤처캐피탈은 물론, 프랑스 EURAZEO(유라제오)와 같은 사모펀드 기업과 미국의 ‘HP Tech Ventures’(에이치피테크)와 Applied  Ventures(어플라이드 벤처스)과 같은 기업형 벤처케피탈(CVC) 등 다양한 투자 관계자가 참석한다. 

서울기업은 ESG/클린테크 분야의 ㈜그리너지(GRINERGY/음극으로 사용되던 흑연 대신 LTO 소재를 음극으로 사용한 이차전지)와 IT/자율주행 분야 서울로보틱스(Seoul Robotics/3D 컴퓨터비전, 핵심기술인 SENSR 통해 모빌리티 및 자동화 솔루션 제공),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로킷헬스케어(ROKIT Healthcare/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재생의료) 등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는 서울기업 28개사가 투자유치설명회 발표에 나선다. 

투자유치, 해외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기업을 위한 강연도 준비되어 있다. 오는 22일(화) 이틀차에는 블룸버그 코리아의 국제 인수합병(M&A) 경향 및 현황 강연(주제 : Korea Cross Border Deals : Highlights & Trends)과 스타트업 전문 법률회사인 법무법인 세움에서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투자 실무 강연(주제 : 해외 투자자의 한국기업 투자절차 및 펀드 운용 가이드)도 진행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행사는 올해 2월에 출범한 서울투자청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글로벌 투자유치 행사로 글로벌 경제 위기 상황에서 투자심리 위축으로 자칫 경영이 어려워 질 수 있거나 기업 성장을 위해 해외투자유치가 필요한 서울 기업에게 적극적으로 국내·외 투자자를 연결, 그 기회를 마련해 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 이라며, “행사 이후에도 기업-투자자간 지속적인 가교역할을 통해 투자유치 결실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박경호 기자 pkh431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