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6:08 (월)
강은미 의원 “기초연금, 생계급여 감액되는 65세 이상 빈곤노인 60여만명”
상태바
강은미 의원 “기초연금, 생계급여 감액되는 65세 이상 빈곤노인 60여만명”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2.11.1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기초연금수급자의 기초생활보장제도 현황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생계급여와 기초연금을 동시 수급하면서 생계급여가 감액되는 65세 이상 노인이 603,65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12월 말 433,617명이에서 17만여명이 늘어났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 타 급여 우선원칙과 보충성 원칙에 따라 기초생활보장제도의 생계급여 대상인 65세 이상 노인은 소득 하위 70%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을 수급할 수 있지만 기초연금액만큼 생계급여가 감액되서 사실상 기초연금 제도 효과가 없어진다.

이렇게 기초연금 수령에 따라 생계급여가 감액되는 65세 이상 노인들의 평균 소득인정액은 383,970원으로 나타났다. 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수급을 위한 소득인정액인 기준중위소득의 30%인 583,444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소득하위 70%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의 제도적 특성으로 인해 생계급여 수급자보다 소득이 높은 노인에게는 기초연금 전액이 지급되는데 반해 생계급여 수급자는 감액되어 노인빈곤 해소를 위한 제도가 도리어 극빈층에게 불리하게 작동한다는 지적이 계속되어 왔다.

강 의원은 “극빈층에게만 기초연금이 감액되는 불합리한 문제를 단계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기초연금이 극빈층에게 불리하게 작동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생계급여 수준을 높이던지, 기초연금 감액제도를 단계적으로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위해 생계급여를 상향하고 기초연금의 소득인정액 포함범위를 조정하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오늘 열리는 연금특위를 포함한 연말 국회에서 심도깊게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