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21:58 (수)
영월 정선 폐광지역 빈집, '생활 쉼터 공간'으로 탈바꿈
상태바
영월 정선 폐광지역 빈집, '생활 쉼터 공간'으로 탈바꿈
  • 장수미 기자
  • 승인 2022.11.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광지역 빈집 활용 사례[영월군]
폐광지역 빈집 활용 사례[영월군]

[KNS뉴스통신=장수미 기자] 강원도가 올해 처음으로 폐광기금을 빈집정비에 지원함으로써 폐광지역 빈집이 새로운 생활ㆍ쉼터 공간으로 탈바꿈하였다.

이번 사업은 폐광지역 내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와 사회적 인구이동 등으로 빈집이 날로 증가함에 따라 강원도 건축과와 폐광지원과가 협업을 통해 폐광지역개발기금 400백만원(도 200, 시군 200)을 빈집정비를 위해 특별히 지원한 것이다.

그동안 폐광지역 내 장기간 사용되지 않은 빈집은 노후화로 인해 경관을 저해하고 붕괴 등 안전사고 위험, 야생동물 서식, 화재 노출, 범죄에 이용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하고 있어 철거 등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먼저, 영월군 상동읍에 위치한 한 빈집은 상태가 양호함에 따라 철거하지 않고 소유자의 동의를 받아 전체적으로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지역생산 농산물로 김치를 만드는 공장의 근로자 숙소로 사용 중이며,

또한, 정선군 고한읍에 위치한 빈집은 소유주의 동의를 받아 철거한 후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휴식 공간이 부족한 것에 착안하여 나무를 식재하고 벤치를 설치하는 등 공원으로 조성하여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강원도 이준호 건축과장은“이번 사업은 관련 부서와 시군이 소통과 협업을 통해 자칫 오랜 기간 방치될 수 있었던 빈집을 다양한 공간으로 재창조시켜 마을의 새로운 자산으로 변모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사례이며 앞으로도 빈집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폐광지역 빈집 활용 사례 [정선군]
폐광지역 빈집 활용 사례 [정선군]

장수미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