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16:02 (화)
부평구, 고령보행자 교통안전 취약지역 빅데이터 분석 실시
상태바
부평구, 고령보행자 교통안전 취약지역 빅데이터 분석 실시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2.11.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지역 내 고령인구 비율이 16.4%를 차지함에 따라 고령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교통사고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이번 분석은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고령보행자 교통사고 현황을 기간별, 연령대별, 성별, 행정별로 분석해 고령보행자의 교통안전 취약지역과 노인보호구역 신규설치 검토 지역을 도출했다.

고령보행자 교통사고는 최근 5년간 총 321건이 발생했으며, 분석 결과 최다 발생 장소는 전통시장, 역 주변, 교차로 사거리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11월, 요일별로는 월요일, 시간별로는 18시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연령대별 분석결과 인구수 대비 사고 비율은 70대, 80대, 90세 이상, 60대 순으로 나타났으며, 성별 분석결과 남녀비율이 31:69로 여성 교통사고 피해자가 2.2배 더 많았다.

고령 보행자 취약지역은 부평시장 주변, 동소정사거리, 부평역, 부평구청역사거리, 삼산시장, 일신종합시장 등으로 나타났다.

구는 결과를 토대로 취약지역 중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전통시장 등을 기준으로 신규 노인보호구역 설치 검토지역 8곳을 선정하고, 누리집 정책지도에 공개했다.

구 관계자는 “부평구 고령거주인구 수는 8만 313명으로 인천시 10개 군·구 중 가장 많다”며 “지역 고령층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