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15:29 (화)
동대문구, 이태원 참사 관련 합동분향소 마련
상태바
동대문구, 이태원 참사 관련 합동분향소 마련
  • 유기현 기자
  • 승인 2022.10.3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5일까지 동대문구청 광장에서 운영…이필형 구청장 및 구 간부 31일 조문
이필형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31일 동대문구청 앞 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참사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사진=동대문구]
이필형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31일 동대문구청 앞 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참사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사진=동대문구]

[KNS뉴스통신=유기현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이태원 참사 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를 31일부터 동대문구청 앞 광장에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구 합동분향소는 정부가 정한 국가 애도 기간인 11월 5일까지 6일 간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누구나 조문이 가능하고, 31일 오전 9시 이필형 동대문구청장과 구 간부 및 직원들은 분향소를 찾아 참사 사망자를 추모했다.

이와 함께 동대문구청과 투자 출연기관은 11월 5일까지 조기를 게양한다.

앞서 구는 30일 12시 이태원 사고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필형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비롯해 관련 부서 간부가 참석하여 유가족 지원과 사고 수습에 대한 종합 대책을 수립했다. 

구는 이를 토대로 31일 9시 기준 파악된 동대문구민 사망자 5명의 유가족을 집중 지원하고, 우선 구 직원이 유가족을 일대일로 전담하여 필요한 조치를 파악하고 빈틈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추가 피해 방지와 원활한 사고 수습을 위해 서울시와도 긴밀히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지역 내 축제 및 행사 등은 개최 연기 및 취소한다.

또 경사로 및 노후시설, 다중이용시설, 화재취약시설 등에 대한 안전 실태를 일제 점검하고 추가적인 안전 순찰도 강화한다.

이필형 동대문구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이번 참사 사망자 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부상자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사고 수습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시와 긴밀하게 협조하며 가용한 모든 자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기현 기자 ntrue1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