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7:53 (월)
송석준 의원 “어린이집 한해 평균 1,828개씩 사라진다”
상태바
송석준 의원 “어린이집 한해 평균 1,828개씩 사라진다”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2.10.2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유아 감소로 인해 산부인과, 소아과도 줄 폐업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최근 5년간 어린이집이 한 해 동안 평균 1,828개씩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24일,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40,238개에 달했던 어린이집은 2022년 8월말 현재 31,099개로 5년 동안 9139개가 사라졌고, 연평균 1,828개씩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어린이집 폐원이 가장 많았던 해는 코로나가 한창이던 2020년으로 한 해 동안 총 3,237개의 어린이집이 폐원을 했다. 한편 2020년 개원한 어린이집은 1,036개로 개원 어린이집과 폐원 어린이집 차이는 2,201개가 났다. 2020년의 경우 2,201개의 어린이집이 사라진 셈이다.

우리나라 영유아 수는 같은 기간 1,450,243명에서 1,054,928명으로 395,315명이 감소했는데, 2017년 대비 2022년 8월말 현재 27.3%가 감소한 수치다.

시도별로 가장 어린이집 감소가 많았던 곳은 경기도로 같은 기간 11,825개에서 9,495개로 2,330개가 사라졌다. 경기도의 영유아 수는 같은 기간 394,882명에서 319,088명으로 75,794명이 감소했다.

다음으로 어린이집 감소가 많았던 곳은 서울로 6,226개에서 4,749개로 1,477개가 사라졌고, 그 다음이 경남으로 3,084개에서 2,148개로 936개가 사라졌다. 해당 기간 서울의 영유아 수는 715,528명, 경남의 영유아 수는 37,643명이 감소했다.

반면 어린이집이 늘어난 곳도 있는데, 세종은 같은 기간 289개에서 329개로 40개가 늘어났다. 해당 기간 어린이집은 늘어난 시도는 세종시가 유일했다. 신도시에 젊음층이 대거 유입된 것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세종시는 2017년 12,580명이던 영유아 수가 2022년 8월말 현재 14,328명으로 1,748명이 늘었다.

한편 영유아 감소는 산부인과와 소아과 폐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같은 기간 산부인과는 275개가 폐업했고, 소아과는 662개가 폐업하는 등 산부인과는 한 해 평균 55개가 소아과는 132개가 폐업하고 있는 실정이다.

송 의원은 “지난해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 0.75명으로 심각한 인구절벽에 맞닥뜨리고 있다”며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고, 저출생 현상 장기화로 경영악화에 빠진 어린이집과 보육취약지에 있는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