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20:59 (화)
박찬대 의원 언택트 시대, 취약계층 정보화 교육마저 지역별 차이 극심?
상태바
박찬대 의원 언택트 시대, 취약계층 정보화 교육마저 지역별 차이 극심?
  • 김재우 기자
  • 승인 2022.10.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년 고령층 정보화 교육, 경남은 520회 진행...인천·광주·대전·세종·제주 0회
- 장애인 정보화 교육, 지역별로 최대 6배 이상 차이나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갑)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령층과 장애인의 디지털정보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정보화 교육이 지역별로 격차가 극심하다”며 개선을 주문했다.
 
정보취약계층의 정보화 교육은 고령층과 장애인 등 정보취약계층의 정보기기 활용역량을 늘리기 위한 교육사업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진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고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노-노(老-老) 교육’, ‘어르신 디지털에 반하다 교육’과 장애인 대상의 ‘장애인 집합정보화 교육’이 있다.
 
박찬대 의원이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노-노(老-老) 교육은 ▲경남에서 520회가 진행됐지만, ▲인천 ▲광주 ▲대전 ▲세종▲제주는 0회였고, ▲충북은 6회에 그쳤다.
 
2021년 65세 이상 인구가 경남은 60만8,379명, 인천이 43만5,431명을 감안해도 큰 차이라는 지적이다.
 
장애인 집합정보화 교육은 같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지역별 최대 6배 이상 차이가 났다. 2022년 8월 말 기준 ▲강원 ▲광주 ▲대전 ▲울산 ▲충북은 4,232만4,000원의 예산을 동일하게 투입했지만, 충북은 1,690명이 교육에 참여한 반면 ▲광주는 261명에 그쳤다.
 
편차의 이유 중 하나로 홍보 문제가 지목된다. 해당 교육사업들은 수요자 중심으로 운영되는데 일반인 대상의 교육사업과 함께 홍보된다. 이에 정보취약계층은 사업 존재를 몰라 신청을 하지 못했을 수 있고, 결국 지역 간 불균형이 발생했다는 분석이다.
 
박찬대 의원은 “정보 접근성이 부족한 계층을 위한 사업에서 정작 수요자들이 사업 존재 자체를 모르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게 정책홍보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고령이라는 이유로, 또는 사는 지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기술이 주는 혜택에서 누구도 소외되서는 안된다”면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나서 지역 간 편차 문제를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