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7:53 (월)
조은희 의원 “서울시, 대북코인사업 연루설 사실 확인해야”
상태바
조은희 의원 “서울시, 대북코인사업 연루설 사실 확인해야”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2.10.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2019년 평양 행사에서 대북제재를 피해 가상화폐를 우회송금하는 기술을 소개했다가 미 법원으로부터 징역63개월을 선고받은 이더리움 개발자 ‘버질 그리피스’와 크립토서울 대표 ‘에리카 강(강현정)’이 주고받은 메일(‘18년 6월)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연루의혹이 제기되자 사실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울 서초갑)이 12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여러 이메일을 비추어볼 때, 당시 서울시 간부들, 특히 블록체인 관련 업무를 하던 간부들과 정말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문제가 있으면 경찰 등 사법당국의 조사를 요청해야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에리카 강이 대표로 있는 크립토서울은 2019년 서울창업허브 블록체인 협의체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또한 3일간의 행사를 주도해 서울시 산하 산업진흥원에서 지원금 1천8백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에리카 강과 그리피스, 서울시와의 관련성이 김의겸 의원을 통해 불거졌다”며 “사실이라면 유엔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을 돕겠다는 것으로 국제법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고 우려했다.

앞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지난 7월 미국 출장 배경에 대해 박원순 전 시장이나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수사하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주장하면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