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7:06 (월)
정우택 의원 “서울시 흡연 과태료 4명 중 1명은 영등포구”
상태바
정우택 의원 “서울시 흡연 과태료 4명 중 1명은 영등포구”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2.10.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서울 25개 자치구 중 흡연 단속 과태료가 가장 많이 부과되는 곳은 영등포구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구)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연간 금연구역 흡연 단속 과태료 부과 금액은 27억4,750만 원이다.

이 중 영등포구에서 부과된 금액이 7억196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초구 2억9,432만 원, 송파구 2억7,432만 원, 종로구 1억8,349만 원, 노원구 1억5,625만 원 순이다.

영등포구의 흡연 단속 과태료를 연도별로 보면 2018년 5억3,301만 원, 2019년 7억7,785만 원, 2020년 6억1,820만 원, 지난해 7억196만 원, 올해 8월까지 3억4,476만 원이다.

하지만 영등포구의 인구는 올해 2분기 주민등록인구 기준 39만9,722명으로 25개 자치구 중 12번째다. 영등포구가 인구 대비 과태료가 가장 많은 이유는 강력한 금연정책과 유동인구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등포구는 지난 2018년 서울 자치구 중에서 처음으로 사유지에 대한 금연구역 지정을 조례로 제정했다. 실제 영등포구 흡연 단속 지역은 지난해 말 기준 1만3,948곳으로 이 중 968곳은 조례에 따라 추가 지정된 흡연 단속 구역이다. 증권회사 등이 몰려 있는 여의도를 끼고 있어 유동인구가 많다는 점도 영등포구 흡연 단속 건수가 높은 이유로 꼽힌다.

정 의원은 "서울시와 자치구에선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제 납부가 이뤄지도록 철저하게 집행해 올바른 흡연 문화가 정착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