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16:34 (월)
이재정 의원 “5년간 中서 행방불명 된 한국인 무려 261명”
상태바
이재정 의원 “5년간 中서 행방불명 된 한국인 무려 261명”
  • 조현철 기자
  • 승인 2022.10.0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최근 3년간 중국, 일본, 필리핀 등 아시아 주요 국가 중 중국에서 우리 재외국민 사건사고 범죄 피해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중국에 거주 중인 재외국민에 대한 보호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동안구을)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5년간 중국에서 행방불명된 한국인은 261명에 이른다. 특히 2022년 상반기 중국 내 한국인 행방불명자는 총 29명으로, 지난해 중국 내 행방불명된 총 재외국민 40명의 절반을 넘어선 수치다.

지난 3년간 중국 내 재외국민 사건사고 피해자는 총 3,200명에 이른다. 2021년부터 매년 1,000명 이상의 재외국민이 범죄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다.

2021년 1,128명, 2022년 상반기 1,263명. 평균 1,195명, 올해 상반기 중국에서의 발생한 피해자 1,263명은 중남미 140명의 9배 이상, 미국 468명의 2배 이상으로 여타 범죄율이 높은 국가들과 비교해 봐도 피해 정도가 압도적으로 높다.

대한민국 헌법 제 2조 2항에 따르면‘국가는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재외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진다’내국인과 동등한 기본권을 재외국민에게도 부여하고 국가의 보호 의무를 법이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내 재외국민의 범죄피해가 증가 추세임에도 중국 내 재외국민에 대한 보호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실정이다.

이 의원은 “더 이상 중국 내 강도·절도·납치·감금·폭행·상해 등 이른바 강력범죄를 포함한 어떠한 사건사고 피해도 우리 국민이 입어선 안된다”입장을 밝혔다.

 다만, “현재 중국 내 재외국민을 위한 적절한 보호체계가 마련되지 않고 미흡한 실정이기에 외교부 주도 하에 중국 내 재외국민 보호 계획을 철저하게 세우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중국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시스템 마련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외교부는 국가의 재외국민 보호의무를 다하기 위해 범죄피해에 대한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과 중국 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예방 방안을 고심해야 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