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22:37 (화)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 서거 57주기 추모식
상태바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 서거 57주기 추모식
  • 송호현 기자
  • 승인 2022.07.1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승만 대통령은 정치가, 언론인, 외교관으로서 대한민국 부국강병의 초석을 다지셨던 분, 숭고한 업적과 정신 기억·계승 최선 다할 것”

[KNS뉴스통신=송호현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조국 독립운동의 지도자이자 독립 후 정치, 경제 등에 걸쳐 대한민국의 초석을 다진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 서거 57주기 추모식’이 19일(화) 오전 11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기념사업회(회장 황교안) 주관으로 거행된다”고 밝혔다.

1875년 3월 26일, 황해도 평산 출생인 이승만 대통령은 1896년 대중계몽을 위한 학생운동단체인 협성회를 조직했으며 협성회보와 매일신문 주필로 활동했다.

1919년 상해에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 대통령으로 추대됐으며, 호놀룰루에서 조직된 대한인동지회 총재로 활동했으며 특히, 미주 지역 항일운동의 선구자로 필라델피아에서 한인대표자대회를 소집, 대한민국의 독립의지를 세계 언론에 호소했고, 워싱턴에 구미위원부 설치(1919년), 제네바 국제연맹회의에 참석하는 등 다양한 외교활동을 전개함으로써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또한, 독립 이후 대통령 중심제를 확립한데 이어 정치, 경제, 교육, 군사 등 여러 분야에서 오늘날 대한민국의 토대를 조성했다. 이승만 대통령은 독립운동 업적으로, 1949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여받았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승만 대통령은 독립운동과 정부수립, 6·25전쟁 등 험난했던 근현대사의 중심에 계시면서 정치가, 언론인, 외교관으로서 대한민국 부국강병(富國强兵)의 초석을 다지셨던 분”이라며 “정부는 우리 국민과 후손들이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을 제대로 알고, 그 숭고한 뜻과 정신을 영원히 기억·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호현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