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22:37 (화)
휴넷, 7월부터 매주 금요일 쉰다…‘주 4일 근무제’ 전격 도입
상태바
휴넷, 7월부터 매주 금요일 쉰다…‘주 4일 근무제’ 전격 도입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2.06.3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화수목일일일…휴넷의 주말은 금요일부터”…‘주 4.5일제’ 후 2년 만
재택근무·시차출퇴근·무제한 자율휴가·안식휴가 등 선진 제도 운영
조영탁 대표 “우리나라 기업들 근무 환경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 기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이 7월 1일부터 주 4일 근무제를 전격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휴넷은 이에 따라 매주 금요일 휴무하며 본격적인 주 32시간 근무를 시행한다.

카카오, SK, 우아한형제들 등이 격주 주 4일 근무, 32시간 근무제 등 근무시간 단축 실험에 들어간 가운데 휴넷은 매주 금요일을 휴무로 지정한 파격적인 주 4일 근무 제도를 채택, 주목되고 있다.

이에 앞서 휴넷은 혁신적인 근무 제도를 빠르게 도입해 성공적으로 정착시켰다.

2019년 말부터 ‘주 4.5일 근무’를 실시했으며 2년 만에 ‘주 4일’로 확대 시행을 결정했다.

이전에도 △주 1회 재택근무제(2021년) △무제한 자율휴가제(2017년) △시차출퇴근제(2014년) △학습휴가제(5년 근속 시 1개월 유급휴가. 1999년) 등 선진 제도를 빠르게 도입했다. 주 4일제가 시작돼도 앞서 시행 중인 각종 근무/휴가 제도는 그대로 유지된다.

이 과정에 자율과 책임의 문화로 회사의 실적도 꾸준히 상승하며 혁신적인 근무 제도의 실험을 성공적으로 입증해냈다. 특히, 본격적인 4.5일제가 시행된 최근 3년 동안 매년 실적이 20% 이상 성장하며 역대 최대 매출을 갈아치웠다.

휴넷은 지난 6개월간 시범 운영 기간을 두어 일주일 중 원하는 날을 선택해 쉴 수 있도록 했다.

휴넷 관계자는 “시범 기간 동안 직원 설문 결과를 토대로 함께 일하고 함께 쉬는 것이 몰입도와 생산성을 높인다고 판단해 직원들이 가장 많이 휴무일로 택했던 금요일에 전 직원이 쉬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휴넷은 주 4일 근무제를 앞두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금요일 계획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

설문 결과 △자기계발 - 운동 등 취미 분야(17.9%) △휴식(16.7%) △여행(13.6%) △문화 생활(13.1%) △자기계발 - 업무 관련(10.8%) △자기계발 – 학습 분야(9.4%) 등이 상위권을 차지하며 매주 금요일 휴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조영탁 대표는 “주 4일 근무제는 큰 모험이자 도전으로 직원들이 3일간 재충전하고 4일간 몰입도 있게 일해 자신과 조직에도 좋은 역할을 해주길 믿는다”면서 “4.5일제 도입 이후 자율과 책임의 문화로 높은 성장세를 보여주었던 것처럼 4일제에도 우수한 성과를 보여주어 우리나라 기업들의 근무 환경을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