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10:40 (일)
경찰, 현직 부장검사 '금품수수' 혐의 압수수색
상태바
경찰, 현직 부장검사 '금품수수' 혐의 압수수색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6.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경찰이 현직 부장검사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법)을 어긴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지난 23일 서울남부지검 소속 A 부장검사의 사무실과 휴대폰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부장검사는 구속된 수산업자에게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이 부장검사는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지방 소재 검찰청의 부부장검사로 발령되는 강등 조치를 받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 부장검사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수산업자의 추가 진술에 따라 금품을 제공받은 것으로 보이는 총경급 경찰 간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