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22:37 (화)
시민단체 "오세훈 시장, 선거기간 거짓말 일삼아" 2차 고발
상태바
시민단체 "오세훈 시장, 선거기간 거짓말 일삼아" 2차 고발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4.2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 20곳에서 지난 14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고발했다. [사진=평화나무]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민단체에 또다시 고발당했다. 민생경제연구소와 참자유청년연대는 지난 20일 "오 시장이 서울시장 선거기간에 거짓말을 일삼고 내곡동 땅 측량 현장 목격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전광훈 목사의 극우 집회에 여러차례 참여하고도 한번만 갔다고 말했을뿐 아니라 선거기간 내곡동 땅 문제와 과거 서울시장 임기 중 파이시티 개발사업 인허가가 없었다는 등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내곡동 사태의 목격자들을 불법 경작인이나 거짓말쟁이 등으로 음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오 시장이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직접 갔다는 보도를 한 KBS 기자 등을 고발한 오 시장과 캠프 관계자들을 상대로 무고로 고발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1일 오 시장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