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20:22 (금)
의료급여 수급자 전폭 지원 나섰다
상태바
의료급여 수급자 전폭 지원 나섰다
  • 김봉환 기자
  • 승인 2021.03.0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5억 원 편성… 의료비 부담 ‘0원’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의료급여 수급자들이 진료비 걱정을 하지 않도록 완주군이 전폭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4일 완주군에 따르면 관내에는 총 4352명의 의료급여 수급자가 있으며, 국가로부터 전액 진료비 지원을 받는 1종 수급자가 3358명이고, 진료비 85%를 지원받는 2종 수급자가 994명이다.

수급자들은 진료와 투약일수를 합해 연중 365일을 지원받을 수 있는데 대부분이 매일같이 약을 복용해야 하고, 진료일까지 합쳐지다 보니 365일을 넘기기가 일쑤다.

이에 완주군은 연간 15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수급자들이 적극적인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완주군의 지원 중 하나인 현금급여 서비스는 병원이용이나 보장구 등 수급자에게 정해진 본인부담액을 초과했을 경우 본인부담금 일부를 지원해줘 수급자들의 만족도가 크다.

본인부담금 보상금을 지원하거나 환급금 지원, 건강생활유지비 지원 등 그 형태도 다양하다.

이외에도 임신, 출산, 입양아동지원비, 요양비, 장애인 보조기기, 노인틀니 및 임플란트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도 펼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의료급여 수급자들이 좀 더 나은 건강생활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보장급여 지원을 하고 또한 사례관리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의료급여 지원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완주군청 사회복지과 희망복지팀 또는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