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11:21 (월)
동서발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신입사원 교육 ‘혁신 실험’ 나서
상태바
동서발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신입사원 교육 ‘혁신 실험’ 나서
  • 김관일 기자
  • 승인 2021.02.16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택트 업무전환 일환… 증강현실 등 활용한 100% 비대면 교육 진행
동서발전 신입사원이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서발전]
동서발전 신입사원이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서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디지택트 업무전환의 일환으로 신입사원 비대면 입문교육을 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해부터 교육 프로그램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기존에는 본사가 위치한 울산 인근 교육연수원과 충남 태안의 한국발전교육원에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신입사원 입문교육의 특징은 증강현실(AR), 스마트폰 어플 등을 활용해 100% 비대면으로 진행됐다는 점이다.

증강현실 기술로 온라인 팀빌딩을 진행하는 등 젊은 세대에 친숙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교육을 도입해 신입사원 간의 심리적 거리를 좁히고 공동 문제해결 과정의 효과성을 강화했다. ‘게이미피게이션(Gamification)’은 지식 전달, 행동 및 관심 유도 등에 게임 요소를 접목시키는 것이다.

또한, 온라인 방식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인 마인드셋 과정을 신설해 교육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지난달 29일 입문교육을 마친 신입사원들은 현재 사업소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심리검사와 안전교육 등 비대면으로 시행되는 OJT 교육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게 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다양한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을 시행해 신입사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전환 트렌드를 반영한 혁신적인 시도로 디지택트 업무문화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 신입사원 박수찬씨는 “온라인으로 교육을 진행한다는 소식을 듣고 동기들과 가까워지기 어렵겠다는 걱정이 많았는데 온라인 팀빌딩 등 신기한 프로그램이 많았다”며 “온라인 교육을 통해 회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발전설비 고장예측과 원격기술 진단을 실시하는 등 디지택트 업무전환에 2025년까지 총 사업비 약 922억원을 투자해 공공기관 디지택트 업무문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