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23:09 (수)
과기정통부, ICT 기업 해외진출 지원한다
상태바
과기정통부, ICT 기업 해외진출 지원한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2.1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대상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15일 정보통신기술기반의 혁신기술기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해외진출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기업의 해외진출 준비도에 따라 목표지역 특화형 50개, 해외진출 성장형 30개로 나눠 총 80개 기업을 선발할 예정이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글로벌 사업화 육성 전문기관인 '본투글로벌센터'의 지원을 통해 지난해 전문 컨설팅 1,915건, 해외 법인설립 4건, 해외 사업 계약 및 제휴 140건, 해외 지식재산권 출원 96건, 국내·외 투자유치 2,470억원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등 전문인력을 통해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홍보 등의 경영 컨설팅을 기본 제공하며 해외진출 희망지역에 소재한 80여개 현지 전문기관의 맞춤형 컨설팅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해외 대기업·국제기구 등 기술수요처에서 요구하는 기술검증을 위한 국내 기업과의 1:1 매칭 프로그램 지원, 해외 투자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 및 해외 기업형 벤처캐피탈과 비즈니스 미팅, 글로벌 파트너와의 교류회 및 전문가 초청 강의 등 각종 세미나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과기정통부는 기업의 해외진출 준비 단계에 따른 특화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제품·서비스를 시장에 출시한 기업에게는 목표지역 특화형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동남아, 중동, 중남미 등 현지 시장 수요를 기반으로 제품 검증과 개발을 돕는 현지시장 검증 컨설팅을 지원하고 제품·서비스를 출시하기 전인 기업에 대해서는 해외진출 성장형 프로그램을 통해 목표 국가별 코디네이터를 배정해 기업별 고객 분석과 해외 진출계획 수립, 전문가 멘토링 등의 지원을 제공하는 집중 성장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국내 정보통신기술 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디지털 뉴딜 성과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역량있는 정보통신기술 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본 사업에 대한 신청접수는 본투글로벌센터 홈페이지(www.born2global.com)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오는 3월부터 참여기업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