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12:30 (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의혹 사퇴 "변명 여지없다"
상태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 의혹 사퇴 "변명 여지없다"
  • 황경진 기자
  • 승인 2021.01.2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태로 사퇴한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 [사진=YTN]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 [사진=YTN]

[KNS뉴스통신=황경진 기자] 김종철 정의당 전 대표가 오늘(25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김 전 대표는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드린다"며 이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저녁,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과 저녁 약속 자리를 가지며 성추행을 가졌다"고 말하며 성추행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았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사과를 했으나 공당의 대표로서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라며 "성희롱, 성폭력을 추방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의 대표로서 저의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는 평소 저에 대해 정치적 신뢰를 보여줬는데 그 신뢰를 배반했다"고 밝히며 사과문을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피해자로 알려진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제가 이 사건의 피해자임을 밝힌다"며 해당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깊이 신뢰하던 당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성폭력을 저지르는 사람은 따로 정해져있지 않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그럴듯한 삶을 살아가는 남성들조차 왜 번번이 눈앞의 여성을 자신과 동등하게 존엄한 존재로 대하는 것에 이토록 처참히 실패하는지에 대해 반드시 답을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한 이후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하고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본인을 제소함으로써 당으로부터 엄중한 징계를 받을 계획이다.  
 

황경진 기자 jng885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