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22:44 (토)
강원도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상태바
강원도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1.01.22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가·피해여부, 목격 응답률 모두 전반적으로 감소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학교폭력예방교육 활성화
지난해 10월에 열린 양구Wee센터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사진=강원도교육청]
지난해 10월에 열린 양구Wee센터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사진=강원도교육청]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22일(금), 도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전체 학생 11만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대비 가·피해여부, 목격 응답률 모두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도내 학생들의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피해여부 응답률 1.2%(전년 대비0.7%p 감소),△가해여부 응답률0.4%(전년대비 0.4%p감소),△목격여부 응답률2.9%(전년 대비1.87%p 감소)로 지난해 대비 가·피해여부, 목격 응답률이 전반적으로 감소하였다.

 

학교급별 피해여부는 초등학교 2.2%, 중학교 0.7%, 고등학교 0.4% 순으로 전년도에 이어 초등학교에서 높게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는 ‘언어폭력’(33.4%), ‘집단따돌림’(23.6%), ‘사이버폭력’(12.6%), ‘신체폭행감금’(9.1%) 순으로 나타났고, 가해자 유형은 ‘같은 반 학생’(51%), ‘우리학교 같은 학년’(22.6%), ‘우리학교의 다른 학년’(8.8%)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장소는 ‘교실 안’(30.3%), ‘복도’(11.8%), ‘사이버공간’(9%), ‘급식실, 매점 등의 학교 안’(7.9%), ‘운동장’(7.8%) 순으로 나타나, ‘학교 실내’와 ‘사이버공간’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시간은 ‘쉬는 시간’(35.4%), ‘점심시간’(17.9%)에 주로 나타났으며, 피해사실을 알린 사람으로는 ‘보호자(가족, 친척)’(40.6%), ‘학교선생님’(23.4%), ‘알리지 않았다’(20%), ‘친구나 선후배’(11.5%)에게 주로 알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학교폭력 발생 시 대처방안으로는 ‘학교선생님이나 학교폭력 신고함에 알리겠다.’(33.2%), ‘경찰에 알리겠다.’(21.7%), ‘피해자를 위로하겠다.’(18.1%), ‘보호자에 도움을 요청하겠다.’(11.7%), ‘괴롭히는 친구를 말리겠다.’(9.9%) 등의 순으로 학교선생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모두 관심을 가지고 학교폭력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학년 초, 학기 초 학교폭력예방교육 실시, △새학기 상담주간 운영 시 학생·학부모를 학교폭력예방교육 집중 상담, △학생자치역량 강화를 통한 학생자치회

활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과정 기반 학교폭력예방을 위해 교육부에서 개발한 어울림프로그램 활용 ‘학교폭력(사이버폭력)예방교육 운영학교’를 운영하며, 초·중·고 모든 학교에서 실시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김흥식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전국적으로 0.7% 정도 감소했다”며, “앞으로 비대면 학교폭력예방교육을 위하여 가정에서 보호자와 함께 할 수 있는 ‘생활꾸러미’ 안내 및 사이버폭력예방교육을 활성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교폭력 갈등에 대한 초기 대응과 사안처리 지원을 위해 권역별(춘천권, 원주권, 강릉권) 학생지원센터를 설치하여 학교갈등 중재 지원 변호사를 배치 운영하고 있으며, 학교취약지역 순찰강화 및 안전교육을 위하여 학교시설 감성화 사업 및 CCTV 확충 등 학교폭력 예방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