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22:44 (토)
춘천시, '환경 지키는 녹색장터' 올해 첫 개장
상태바
춘천시, '환경 지키는 녹색장터' 올해 첫 개장
  • 김수남 기자
  • 승인 2021.01.21 0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춘천시민 녹색장터 운영자 오는 29일까지 모집
중고물품 나눔장터 운영통해 자원절약과 재활용 문화 촉진 기대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현하고 재활용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녹색장터가 올해 처음으로 개장한다.

춘천시는 오는 1월 29일까지 ‘2021년 춘천시민 녹색장터 운영사업’ 운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녹색장터는 시민주도의 중고물품 나눔장터로, 춘천시 일대에서 중고물품을 판매, 교환할 수 있는 장으로 녹색장터를 통해 시는 자원절약은 물론 재활용 문화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

녹색장터 운영자는 3월과 11월 사이에 춘천 내 아파트, 공원 등 시민 생활 주변 공간에서 3회 이상(최대 5회) 녹색장터를 개최하면 된다.

다만 장터 1회당 시민 참여자의 자리가 평균 20자리 이상으로 장터를 운영해야 하며, 녹색장터 운영자로 선정되면 시는 장터 개최 1회당 200만원을 장터 개최에 필요한 홍보비, 물품구입비, 행사운영비 등으로 지원한다.

신청 자격은 중고물품 나눔장터를 운영하고자 하는 춘천 내 아파트관리사무소, 아파트자치회, 부녀회, 주민자치회, 봉사단, 개인, 비영리 법인·단체다.

신청은 시청 자원순환과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하면 된다.

신청자 중 시는 사업심사와 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운영자로 최종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 기준은 시책연계성, 사업계획의 효율성 및 타당성, 사업비 산출내역의 적정성 등이다.

시 관계자는 “녹색장터는 시정철학인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현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이 녹색장터 운영자로 참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